검찰, 패스트트랙 충돌 고소·고발사건 국회방송 추가 압수수색 나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30 15:45
사진=뉴스1제공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내 물리력 행사와 몸싸움을 둘러싼 고소·고발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국회방송을 추가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남부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조광환)는 30일 오전 9시30분부터 국회방송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입수하고 수집하고 있다고 전했다. 검찰은 지난 18일에도 국회방송을 압수수색 한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어떤 자료를 확보 중인지, 추가로 압수수색을 하는 이유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패스트트랙 관련 사건 일체를 넘겨받은 검찰은 관련자들을 소환하며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하고 있고 있으며, 검찰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처리를 둘러싸고 여·야가 충돌했을 당시 국회방송에서 촬영된 영상과 자유한국당, 더불어민주당의 의원총회 영상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에 따르면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을 당해 입건된 국회의원 수는 총 110명이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 60명, 민주당 39명, 바른미래당 7명, 정의당 3명에 무소속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포함됐다.

황 대표를 포함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찰 출석 요구에 불응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