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베이비복스 시절 대기실 때문에 다퉈? '우리는 싸운 적 없는데...'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0.31 00:34

사진: JTBC

이희진이 화제인 가운데 이희진이 베이비복스 시절에 대해 언급한 것이 주목을 받고 있다.


이희진은 앞서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베이비복스에 대해 언급했다.


당시 이희진은 "예전엔 춤만 잘 추고 노래만 잘 하면 됐는데 요즘엔 연기도 잘 해야 하고, 예능도 잘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희진은 베이비복스 멤버들에 대해 "우린 서로 상부상조했다"며 "우린 질투가 없었다. 앨범마다 거기에 맞는 색깔이 있었다. 싸운 적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상민은 "베이비복스가 유명했다. 대기실 문제로 다툰 걸로"라고 말했고, 이에 이희진은 "그건 "매니저와 스타일리스트간의, 스태프들끼리의 다툼이었다"며 "그땐 누가 재빨리 가서 큰 대기실 차지하나 하는 게 있었다"고 설명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