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하비에르 바르뎀에서 80년대 글램 펑크 룩까지 완벽 소화 '파격적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9 01:15

사진: 방송 캡처

박나래의 파격적인 변신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박나래의 생일을 맞아 '여은파'(여자들의 은밀한 파티)를 가진 한혜진, 박나래, 화사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나래가 주최한 생일파티의 콘셉트는 '1980년대 글램 펑크 룩'이었고, 이에 한혜진과 화사 그리고 박나래는 파격적인 비주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은파 모임은 앞서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 바 있다.


당시 화사는 박나래의 희망이었던 '킴 카다시안' 메이크업에 나섰다. 하지만 완성된 박나래의 얼굴은 강렬한 인상의 '하비에르 바르뎀'으로 완성돼 웃음을 자아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