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 도입 친환경 아파트 ‘춘천 롯데캐슬 위너클래스’ 공급

머니투데이 더리더 윤우진 기자 입력 : 2019.11.25 14:45


춘천 내 지역난방 시스템을 도입해 공급에 나서는 친환경 아파트가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을 모은다. 롯데건설이 분양에 나서는 ‘춘천 롯데캐슬 위너클래스’가 그 주인공이다.

춘천은 지역난방 아파트 공급이 거의 없었던 곳으로, 최근 일부 단지에서 지역난방 시설을 도입하면서 이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

지역난방 시스템을 갖춘 아파트는 중앙난방을 도입한 단지보다 많은 장점이 많다. 춘천에너지에 따르면 지역난방의 경우 에너지 절약과 경제적 효과를 비롯 대기환경 개선에도 효과적이다. 또한 전용면적 84㎡ 아파트 기준 연간 지역난방비는 개별난방 대비 약 20%의 절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에너지도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전기만을 생산하던 기존의 일반발전 설비와는 달리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는 열병합발전 설비가 적용되기 때문이다. 일반발전 설비의 에너지 효율이 49%라면, 열병합발전설비는 효율이 무려 80%에 달한다.

안전성과 편리함도 장점으로 꼽힌다. 보일러 등 자체 열생산시설과 연료의 저장 수송 시설이 필요 없기 때문에 화재, 폭발, 질식사고의 위험이 없고 24시간 일정한 실내 온도 유지 및 온수 사용이 가능하다. 별도 보일러 설치도 필요 없기 때문에 생활 공간도 넓어지게 된다.

이러한 가운데 춘천 내 친환경 아파트로 공급되는 ‘춘천 롯데캐슬 위너클래스’는 지역난방 외에도 다양한 장점을 갖춰 눈길을 끈다.

‘춘천 롯데캐슬 위너클래스’는 약사촉진3구역(약사동 일원)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공급되며 이달 29일 견본주택 개관을 앞두고 있다. 지하 2층~지상 27층, 7개 동, 총 873가구로 구성되며, 이중 전용면적 59~84㎡ 660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전용면적별 일반분양 가구 수는 ▲59㎡ 171가구, ▲73㎡ 135가구, ▲84㎡ 354가구다.

전 세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해 채광 및 일조권을 극대화했고, 층간 소음 저감 설계도 반영된다. 공간 활용도를 높이는 드레스룸, 알파룸, 팬트리 등의 내부 설계는 물론 아파트 외관에도 최근 새롭게 업그레이드된 ‘롯데캐슬 3.0 특화 디자인’을 강원지역 최초로 적용해 랜드마크 아파트로서의 면모를 더할 방침이다.

홈 네트워크 시스템과 스마트홈 IOT시스템도 구축된다. 이를 통해 음성 및 스마트폰으로 단지 및 가전기기 제어가 가능해 입주민들은 보다 편리한 생활을 누릴 수 있다. 각 방에 온도조절 시스템 설치로 필요에 따라 적정 온도 설정을 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또한 옥상 물탱크 없이 부스터 펌프를 통해 각 세대별로 직접 급수가 이뤄져 수압이 일정하고 더욱 위생적이고 쾌적한 주거 환경이 마련될 전망이다.

커뮤니티 시설로는 실내골프연습장, 피트니스, GX룸을 비롯해 입주민들의 건강을 고려한 시설을 비롯 어린이집, 경로당, 다목적룸, 작은도서관 등 자부심과 편의를 높이는 공간도 마련돼 수요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춘천 및 인근 지역은 물론 서울까지 이어지는 교통망도 갖춰져 있다. 단지 앞으로 다수의 버스 노선이 운영되고 춘천시외버스터미널도 가까이 있어 서울 등 수도권으로의 이동이 수월하다. 경춘선 남춘천역, 춘천역을 통해 청량리역까지 1시간대로 이동할 수 있다. 서울~춘천 고속도로와 준고속열차인 ITX 개통, 제2경춘국도(남양주~춘천) 이어 동서고속화철도 건설을 통해 서울 등 수도권 및 전국적인 교통망이 더욱 우수해질 전망이다.

주거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도보권에 위치한 롯데마트를 비롯해 이마트, 메가박스, CGV, 춘천 중앙시장 등 편의시설, 강원춘천경찰서, 춘천지방법원 등 관공서가 가깝고 춘천문화예술회관 등 문화시설도 인접해 있다. 춘천초와 춘천중이 도보권에 있으며, 지역 명문인 춘천고, 성수고 등 다수의 학교가 가까이 있어 교육 여건 또한 우수하다. 공지천과 약사천 수변공원이 연접해 있어 주거 쾌적성이 뛰어나고, 남측으로 공지천 조망도 가능하다.

‘춘천 롯데캐슬 위너클래스’의 견본주택은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 (구 시외버스터미널)에 들어설 계획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