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초대형 방사포 발사 간격 줄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9 10:32
사진=뉴스1제공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9일 "김정은 동지께서 국방과학원에서 진행한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며 전날 초대형 방사포가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 발사된 일을 설명했다.

통신은 "초대형 방사포의 전투 적용성을 최종검토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된 이번 연발 시험 사격을 통해 무기체계의 군사 기술적 우월성과 믿음성이 확고히 보장된다는 것을 확증했다"고 전했다.

또 "인민군 대연합부대장들이 인민군대의 군사기술적 강화를 위해 올해에만도 그 위력이 대단한 수많은 무장 장비들을 개발 완성시켜주신 최고 영도자 동지께 축하의 인사, 감사의 인사를 삼가 올리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방과학자들은 더욱 용기백배, 기세충천하여 당의 전략적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우리 식의 첨단 무장장비들을 더 많이 연구개발하고 하루빨리 인민군대에 장비시켜 나라의 방위력을 계속 억척같이 다져나갈 불타는 결의에 충만되어 있었다"고 강한 승리감의 보도를 했다.

발사장에는 리병철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정식 부부장, 장창하, 전일호 등 이른바 북한의 '미사일 4인방'이 모두 자리했다. 그외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 육군대장과 인민군 대연합부대장들도 참석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28일 오후 16시59분 함경남도 연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초대형 방사포로 추정되는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발사체의 최대 비행거리는 약 380㎞, 고도는 약 97㎞로 탐지됐다. 두 발 사이의 간격은 약 30초에 불과했다.

앞서 지난 8월24일과 9월10일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에서는 2발 발사 시 간격이 각각 17분, 19분이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