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2019년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 우수지자체 선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09 17:46
횡성군이 2019년도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 성과평가에서 전국 2위로 “우수”지자체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농림축산식품부 주관, 도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전국 72개 시군을 대상으로 1차 서면평가를 진행하여 상위 10개 시군을 선정하고, 2차 심층발표 평가를 통해 우수지자체가 최종 결정됐다.

특히, 횡성군은 귀농귀촌인을 지역문화에 공감할 수 있도록 원주민과의 화합, 융화, 상생을 유도하는 “귀농․귀촌인 주민초청행사 지원사업”, “마을화합 및 교류활성화 지원사업”과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의 갈등해소에 중점을 두며 지역주민으로서의 자긍심을 부여하기 위한 “귀농귀촌인 멘토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횡성군은 이번 우수기관 선정으로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및 200만원의 포상금을 인센티브로 받게 된다.

횡성군은 2016년부터 시작한 귀농귀촌사업으로 해마다 1,000명이 넘는 귀농귀촌인이 증가하는 등 가시적 성장을 이뤘다. 또한 2019년도 시민 농촌유치 지원사업 선정평가에서 1위로 선정되어 4억 8천만원의 국비를 확보했고 이번 성과평가에서 2위로 우수 지자체로 선정되어 2주기 사업을 활발히 진행할 계획이다.

이재환 농업지원과장은 “2020년 2주기 2년차 도시민 농촌유치지원사업은 귀농귀촌이 지속해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정착 초기단계부터 온전한 횡성군민의 완성단계에 이르기까지 맞춤형 지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