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 입 되겠다" 고민정 靑대변인, 총선위해 사퇴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1.15 17:16
21대 총선에 출마를 위해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15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출입기자단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총선 출마를 위해 15일 사퇴했다. 4·15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시한은 16일이다. 유송화 청와대 춘추관장도 같은 이유로 사퇴했다.


고 대변인은 춘추관 기자회견에서 "3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 활동해왔는데 이제는 저의 소신과 정치적 목표를 향해 국민의 입이 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서 “정정당당하게 때로는 맞서고 때로는 서로 보듬으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 싶다”며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멋지게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이 어느 지역에 출마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김현미 국토부장관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불출마를 선언한 경기 고양 지역에 고 대변인이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있다.

이외에도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불출마하는 서울 광진을에 도전할 수 있다는 예측도 있으며 서울 서초갑, 경기 의정부을 등의 출마도 거론되고 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