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알리미VS코로나 맵 ‘차이점 알아보니’ 진료소 정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04 11:31

사진=뉴시스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코로나) 국내 확진자의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가 등장했다.

오늘(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그제(2일) 고려대학교 학생 4명은 위치기반 서비스를 토대로 확진자들이 다녀간 지역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코로나 알리미’ 사이트를 공개했다.

‘코로나 알리미’는 이용자의 위치나 목적지 주변에 확진자가 다녀간 장소가 있다면 빨간 역삼각형으로 표기해 알려준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진료소의 약도와 전화번호도 알려준다.

앞서 경희대 재학생 이동훈씨는 지난달 30일 확진자의 동선을 제공하는 ‘코로나 맵’을 제작했다. 이 지도는 질병관리본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확진자의 이동 경로 및 격리장소, 확진자 수와 유증상자 수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다.

두 사이트는 모두 PC와 모바일에서 접속할 수 있다. 이에 이용자들은 이들 서비스를 활용해 보다 안전한 실외활동이 가능해졌다.

한편 ‘코로나 알리미’가 앞서 공개된 ‘코로나 맵’과 다른 점은 이용자 위치와 가까운 곳의 확진자 이동 장소를 보여주고, 주변 진료소를 안내해준다는 점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