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빈 손예진, 잦은 열애설과 직업 윤리..‘말도 안 된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18 18:10


사진='사랑의 불시착' 제공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열애설이 헤프닝으로 끝났다.

앞서 tvN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메이킹 영상이 공개되면서 또 다시 현빈과 손예진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미방분 비하인드#2.] 둘리커플의, 둘리커플에 의한, 둘리커플을 위한 모든 순간'이라는 제목의 메이킹 영상이 그 증거로 제시됐다.

영상을 밝게 편집하면 테이블 밑에서 포개어 잡은 두 손으로 추측되는 것이 보이는 데, 이것이 현빈과 손예진의 손이 아니냐는 의혹이었다.

이에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사귀지도 않는데 촬영 중 몰래 손예진씨 손을 잡았다는 건 말도 안 된다”라면서 촬영장에서 그렇게 행동할 만큼 프로의식이 없지는 않다고 전했다.

한편 현빈과 손예진은 최근 1년 사이 두 번의 열애설에 휩싸였다. 2018년 영화 '협상'에 동반 출연해 인연을 맺은 두 사람이 2019년 1월 미국의 한 마트에서 장을 함께 보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열애설이 불거졌다. 이에 당시 두 사람의 소속사는 "두 사람이 미국에서 지인들과 함께 만나 밥을 먹은 것"이라며 부인했다.

이후 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두 사람의 결혼설 및 결별설이 동시에 퍼지면서 호사가의 관심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이에 대해서도 양측은 "언급할 가치도 없는 허위 사실"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