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혜선이 민경훈 회사 나갈 수밖에 없었던 이유? ‘경수진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22 21:36

사진='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 민경훈이 신혜선과의 인연을 밝혔다.

22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는 영화 '결백'(감독각본 박상현, 제작 영화사 이디오플랜, 제공 (주)키다리이엔티·소니 픽쳐스 인터내셔널 프로덕션, 배급 소니픽쳐스엔터테인먼트코리아(주)·(주)키다리이엔티)의 주역 배종옥, 신혜선이 출연했다.

이날 민경훈은 신혜선과 같은 회사에 있었다고 밝혔다.

이에 신혜선은 "경훈이랑 같은 회사에 잠깐 있었다. 그때는 내가 아예 신인이어서 모르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에 민경훈은 "우리 회사 나가고 바로 잘 됐다. 거의 다음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경수진도 나가서 엄청 잘 나갔다"라고 덧붙였다.

신혜선은 "당시 한꺼번에 나갈 수밖에 없었다. 회사에서 배우 파트를 안 한다고 했다. 굉장히 좋게 나왔다"라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