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농협, ‘힘내라 대구·경북!’ 코로나19 극복 성금 전달

경남 전체 농·축협이 동참하여 성금 7천만원 모아 전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10 11:19
경남농협(본부장 윤해진)은 9일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조기극복 기원과 ‘함께하는 농협’을 실천하고자 대구농협과 경북농협에 성금 7천만원을 전달했다.

윤해진 본부장과 박재종 농협중앙회 이사, 강호동 前 농협중앙회 이사는 이날 대구농협 지역본부와 경북농협 지역본부를 방문하여 성금을 전달 했다.

대구·경북농협에 전달한 성금은 경남관내 138개 농·축협이 함께 출연 하였으며, 실의에 빠져있는 대구·경북지역을 위한 마스크 등 방역물품 지원에 사용된다.

경남농협 윤해진 본부장은 “최근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경북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조기 극복에 보탬이 되고자 경남의 모든 농·축협이 한마음으로 이번 성금 모금에 동참했다”며 “모두가 힘을 모아 빠른시일 내에 이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내길 희망한다”고 말했으며, “성금모금에 참여한 경남의 농·축협에 감사함”을 전했다.

앞서 경남농협은 지난 2007년 태안반도 원유유출 사고, 2010년 태풍 ‘곤파스’로 인해 피해를 입은 충남지역 등을 방문해 피해 복구물품 지원과 농협봉사단 인력을 총동원해 재해복구에 적극적으로 지원하였고, 2019년에는 강원지역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농업인을 돕기 위해 임직원 성금을 전달한 바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