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코로나19 피해 큰 대구 경북에 1,034만원 기부

전 직원 한마음 한뜻으로 자발적인 성금 모금에 동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3.13 13:03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코로나19 감염증 피해가 큰 대구, 경북 지역에 전 직원이 자발적으로 모금한 성금 1,034만원을 전달한다.

이번 성금은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고 지역사회와 국가적 위기를 극복해 하루빨리 건강한 일상으로 복귀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관악구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동참해 모금됐다.

성금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대구지회)를 통해 코로나19로 피해가 심각한 대구·경북으로 전달된다. 구 관계자는 "마스크, 방호복, 의료용품 등 구호물품 구입과 숙소, 생필품 등 의료물자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장의료진의 처우 개선에 사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관악구는 지난달 코로나19로 인한 개인 헌혈 감소로 혈액수급 상황이 큰 폭으로 악화됨에 따라 이를 해소하기 위해 직원 단체 헌혈을 실시하는 등 한마음 한뜻으로 위기상황 극복을 앞당기고 있다.

박준희 구청장은 “전 직원이 모금한 성금이 잘 전달되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전선에서 애써주시는 의료진, 봉사자들을 위해 값지게 쓰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구민의 건강과 안전을 반드시 지켜내고 하루빨리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