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다케다제약, 잠실로 사옥 이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3.18 14:16
한국다케다제약(대표 문희석)은 3월 16일(월) 서울 송파구 잠실지역으로 본사를 이전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옥 이전은 한국다케다제약㈜과 샤이어파마코리아(유)간 통합 과정의 일환으로 ‘원 다케다(One Takeda), 워크 투게더(Work Together)’라는 슬로건 하에 기존에 분리돼 있던 사무실을 통합하고 환경을 개선하여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한국다케다제약을 이끄는 문희석 대표는 “이번 사옥 이전은 다케다가 국내에서 환자들에게 혁신 신약을 제공하는 ‘환자와 사람 중심의 글로벌 바이오 제약 선두기업’으로 굳건히 자리매김하는 이정표”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다케다제약은 사옥 이전에 앞서 임직원 설문조사를 진행, 오피스 선정을 위한 6가지 기본 원칙을 세우는 등 임직원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했다. 

설문 조사 결과 ▲대중교통 접근성과 건물 시설, 주변 편의 시설 등이 우선 고려됐으며, ▲안전 보장 및 위험 제한 ▲인재 유치 및 유지 ▲혁신 및 협업 지원 ▲집중을 위한 대도시 지역 ▲비용 효율성 등을 기준으로 현재 사옥으로 최종 결정됐다.



한국다케다제약은 최적의 자연 채광을 십분 활용하여 직원들이 안정되고 열린 공간에서 자율성을 가지고 업무에 몰입할 수 있도록 근무 환경을 조성했다. 

또한 개인의 업무 특성에 맞춰 효율성과 업무 집중도를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공간을 기획했다.



한국다케다제약의 새 주소는 서울시 송파구 올림픽로 300 롯데월드타워 37층이며, 회사 대표 번호는 종전과 동일하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