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속 거리두기’ 첫날… 정 총리 “방역 지침 지켜달라”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5.06 11:14
▲ 정세균 국무총리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생활 속 거리두기 시행 첫날을 맞아 일상에서의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생활 속 거리두기가 정착돼 튼튼한 방역이 뒷받침돼야만 등교수업도, 경제 활성화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정부가 국민들의 의견을 수렴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발표했지만, 우리들의 실생활 속에서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며 “생활 속 거리두기는 우리 사회가 제한적 범위에서나마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서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말했다. 

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도 “지침의 의미와 내용을 국민들께 소상히 알려드리고, 부족한 점이나 실천에 어려움은 없는지 점검하고 보완해 주시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또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재유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보다 먼저 안정세에 들어간 우리로서는 지금이 미래의 위험에 대비하여 방역역량을 강화하고 대응체계를 정비할 수 있는 적기”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한 위험을 조기에 인지하고 이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인접 지자체 간에 행정적 경계를 넘어 의료자원과 역량을 공동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복지부와 각 지자체에서는 권역별로 협의체를 구성해 지자체간 공동대응을 위한 논의를 진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