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수목장, 동물학대 의혹에 입장 밝혔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주성 기자 입력 : 2020.05.08 12:12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학대 의혹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갑수목장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채널A ‘뉴스A’에는 수의과학대 학생 유튜버 A씨가 조회수를 위해 동물을 학대했다고 밝혔다.

유튜버 A씨는 이미 여러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버려진 고양이를 구조하고 치료해주는 등의 모습을 보인 바 있다. 동료 수의대생들은 유튜버 A씨를 두고 ‘동물학대’ 의혹을 제기했다.

보도 이후 유튜버 A씨가 갑수목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확산됐다. 이에 갑수목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식입장을 밝혔다.

갑수목장은 “오늘 채널 A라는 채널에 게시된 보도자료에 대해 많이들 놀라셨을 거라 생각된다. 학대, 방치 등의 단어가 저의 실루엣과 함께 편집되었다는 사실이 너무나 당황스러웠다”며 말문을 열었다.

또한 “경황이 많이 없지만 차분히 정리해서 영상으로 설명 드리겠다. 해명이라고 말하기에는 보도 자체가 악의적인 편집이지만 그 동안의 저를 믿어와 주신 분들께서는 너무 놀라지 마시고 기다려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갑수목장은 “관련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한 부분은 법적 조치를 비롯하여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