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40주년, 당시 생생한 현장 담은 AP통신 원고 첫 공개

AP로 보낸 송신용 텔렉스 13장, AP통신을 인용한 신문 스크랩

머니투데이 더리더 최정면 기자 입력 : 2020.05.12 14:16
▲당시 AP 통신의 송신용 텔렉스 13장./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당시 현장을 생생하게 취재한 외신 기자(AP통신 소속)의 기사 송고 원고를 첫 공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옛전남도청복원추진단(단장 김도형, 이하 추진단)은 12일(화) 오전 11시, 옛 전남도청 별관 1층에서 기증식을 열고 오정묵(전 광주 MBC PD, 현 오미디어넷 대표) 씨가 기증한 5·18 관련 자료를 최초로 공개했다.

이번 공개한 자료는 에이피(AP)통신 테리 앤더슨(Terry A. Anderson) 기자가 1980년 5월 22일부터 27일까지 광주 현장에서 취재한 기사를 미국으로 송고한 당시 텔렉스 원본과 에이피(AP)통신 도쿄지국에서 5월 23일 오후 5시 7분~26일 저녁 7시 24분까지 송고한 원고로 추정되는 기사원고 등 총 13장이다.


오정묵 씨는 “광주 문화방송 연출가(PD) 시절인 1995년 4월 미국 뉴욕에서 테리 앤더슨 씨를 직접 만나 인터뷰하면서 텔렉스 원본과 신문 스크랩 원본을 입수했다.”며, “이를 보관해 오다가 옛 전남도청이 복원된다는 소식을 듣고 지난 3월 소장하고 있는 자료를 추진단에 기증했다.”라고 밝혔다.

▲AP통신의 당시 기사가 실린 외신 스크랩 자료./사진제공=문화체육관광부

추진단은 그동안 기증받은 자료를 보존하기 위해 국립나주박물관에서 훈증소독과 국립전주박물관에서 보존처리를 마치고 16일부터 옛 전남도청 별관 2층 복원홍보전시관에 전시한다.

복원홍보전시관은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이해 5·18민주화운동의 가치를 공유하고 국민과 함께하는 복원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마련한 곳으로 5·18 당시 옛 전남도청을 중심으로 한 연대표(타임라인), 도청 복원의 배경, 추진 일정 등을 포함해 5·18 당시 사진, 영상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장제근 학예연구사는 “이 자료는 그 당시 계엄 속에서 보도가 자유롭지 못했던 국내언론과는 달리, 비교적 객관적 입장인 해외 언론의 시각으로 5‧18 당시 광주상황을 생생히 기록하고 있어 사료 가치가 높다.”며, “앞으로도 5‧18 민주화운동과 직간접적으로 관련 있는 분들이 적극적으로 제보하고 자료를 기증해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choi09@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