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날씨경영정보화시스템 구축 사업 추진

인천항 기상・대기질정보 융합분석으로 대국민 항만서비스 업그레이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3 14:52
인천항만공사(사장 최준욱)는 기상청과 한국기상산업기술원에서 공동 주관하는 「날씨경영 정보화시스템 구축 지원사업」 공모 평가에서 최종 선정, 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2일 밝혔다.

기상청·한국기상산업기술원은 「날씨경영 정보화시스템 구축 지원사업」을 통해 기상정보를 활용한 경영체계의 고도화와 지속 확산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한 총 4개 기관이 지원대상으로 확정, 기관당 정부지원금 최대 3천5백만원 규모로 지원한다.

항만공사에 따르면, 국내의 대표적인 기상컨설팅 및 정보솔루션 제공업체인 ㈜웨더아이엠씨(대표 정해주)와 컨소시엄을 이루어 지원사업에 응모하였다. ‘기상・기후정보와 항만 대기질정보의 융합 분석을 통한 효율적 항만관리’를 콘셉트로 하여 개발 추진하고, 주요 정보는 대국민서비스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금번 업무협약은 효율적인 항만관리와 대국민서비스 제공을 위해 기상정보와 대기질 정보를 접목하는 국내 첫 시도로써,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지원기관(한국기상산업기술원), 수요기업(인천항만공사), 수행기업(㈜웨더아이엠씨)간의 성공적인 개발을 위한 다자간 협약이다.

날씨경영 정보화시스템 구축사업은 오는 12월까지 약 7개월간 추진되며, ▴인천항 기상정보와 함께 대기오염 정보를 융합분석하는 알고리즘 개발 ▴대기오염 확산 모델링 연구 수행 ▴실내공기질, 대기질, 미세먼지, 기상정보 등을 제공하는 대기환경정보 웹(Web) 개발을 진행한다. 특히, 인천항 대기환경정보는 이르면 올해 말 시범운영 예정으로 웹이나 모바일을 통한 대국민 서비스로 제공할 방침이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날씨 및 기상・기후변화에 더욱 체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질 수 있게 되었다”며, “기상정보와 함께 항만 대기질, 실내공기질 등 환경정보를 활용하여 시민들이 안심하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항만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기상산업기술원 류찬수 원장은 “이번 사업이 항만관리에 기상정보 활용 전문시스템을 도입하여 국민안전 및 보건 향상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기술원은 날씨경영 활용 확산을 통해 기상산업 혁신성장과 국민편익에 기여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최근 기후변화・이상기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2018년도 기상청 주관 “날씨경영우수기관” 선정, 환경부・기상청 공동 제13회 대한민국 기상산업대상에서 대상(大賞)을 수상하는 등 항만운영에 기상정보를 활용하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