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간부공무원, 재난지원금 기부

과장급 이상 119명 미신청 등 방법으로 자발적 동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15 10:34
광주광역시가 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에 동참하기 위해 긴급재난지원금을 기부하고, 소비촉진운동을 전개한다.

이용섭 시장을 비롯한 과장급 이상 간부공무원 119명은 정부가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을 미신청 등의 방법으로 자발적 기부하기로 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지역 경제를 회복하고, 피해를 받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 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직원 후생복지예산과 각종 행사성 예산을 자진 삭감했다. 이 예산은 시의회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소상공인 지원에 활용하게 된다.

더불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해 고통 받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소비촉진운동도 더욱 활발하게 추진한다.

광주시는 전통시장과 지역상권 회복을 위해 구내식당 정기 휴무제, 전통시장 장보기, 예산 조기집행, 복지시설 위문 및 화훼 농가 꽃 사주기 등의 소비촉진운동을 벌여왔으며, 당분간 지속 운영할 계획이다.

앞서 이용섭 시장은 지난 3월부터 3개월 간 급여의 30%에 해당되는 1200만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한 바 있다.

박향 시 자치행정국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지역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어 안타깝다”며 “공직자들의 작은 기부와 적극적인 예산 재편성이 기부 확산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마중물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에서 지급하는 재난지원금은 신청일로부터 3개월 안에 신청하지 않거나 신청 과정에서 기부 의사를 표시한 경우에는 자발적 기부로 처리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