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만원 또 망언.."5·18은 폭동" 왜 이러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주성 기자 입력 : 2020.05.19 14:00

사진=뉴스1

극우 인사로 알려진 지만원 씨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에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5·18은 북한 간첩이 일으킨 폭동”이라고 말해 논란을 사고 있다.

지난 18일 지씨는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연단에 올라 “5·18은 민주화운동이 아닌 폭동”이라며 “김대중 졸개하고 북한 간첩하고 함께 해서 일으켰다”고 망언을 쏟아냈다.

앞서 지씨는 5·18민주화운동에 참여한 시민들을 광주 북한 특수군으로 지칭하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 2월 1심 재판에서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노령 등의 이유로 법정구속은 면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