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축산경제, 여름철 폭염 대비 가축ㆍ축사관리 요령 안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5.20 10:09
▲한우축사에 안개분무와 송풍팬가동을 통해 축사온도를 낮추고 있는 모습
올해 여름철 기온이 예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혹서기 폭염으로 가축의 생산성 저하 및 폐사 등 축산농가의 피해 발생이 우려되어「여름철 폭염 대비 가축ㆍ축사관리 요령」을 일선 농·축협 및 축산농가에 안내했다.

주요 내용으로는 여름철에는 축사 내부의 온도가 쉽게 올라가기 때문에 ▲대형선풍기나 송풍팬 등을 이용하여 덥고 습한 공기를 축사 밖으로 배출할 수 있도록 환기조치를 해주고, ▲축사 지붕을 차광막으로 덮어 과다한 복사열을 차단하고, ▲스프링클러나 점적관수시스템 설치로 축사 내부 온도가 올라가는 것을 방지 하는 등의 축사관리 요령과
축종별 주요 특성에 따라 ▲소는 더위로 사료섭취량이 저하되면 흑설탕 100g 정도를 사료급여 시에 함께 급여하고 시원한 물(15~24℃)을 충분히 마실 수 있도록 조치해야하며, ▲돼지와 닭은 상대적으로 온도가 낮은 새벽과 저녁에 사료를 집중 급여, ▲고온스트레스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비테인, 유기산제, 비타민제 급여 등이 있다.

김태환 축산경제대표이사는 “농가 현장지도 등을 통해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축산농가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축종별 적절한 사양관리와 피해예방 방법을 집중 안내하는 등 사전대비를 통해 농가 피해가 없도록 지도․지원을 강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