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미가 분리불안? ‘육아 공부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24 16:25
사진=‘가장 보통의 가족’ 방송화면 캡처


오은영 박사가 개그맨 안소미를 위로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에는 안소미 김우혁 부부가 출연해 육아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소미는 어린 시절 불우했던 가족사를 털어놓으며 결혼식에 부모님 대행 알바를 불렀다고 밝혔다.

이를 본 오은영 박사는 “우리 주변에 헤어지는 부모의 자녀들은 그 삶을 본인이 결정하는 게 아니다”라며 “그건 소미 씨 탓이 아니다”라고 위로했다.

안소미는 또 “분리불안이 심해서 아이를 데리고 출근하기도 했다. 너무 힘들고 불편하고 아기에게 상처와 트라우마를 주는 것 같아 일을 하지 말까 생각도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할머니와 불꽃놀이 폭죽을 팔며 봉고차에서 살다가 컨테이너에서 살고 점점 키워나갔다. 사랑받고 자란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어떻게 사랑을 줘야 하는지도 모르겠고 서툰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오은영 박사는 “안소미 씨가 분리불안이 있는 것 같다. 처음 경험하는 제대로 된 가족 구성원이 눈에 안 보이면 어린 시절과 상황이 다름에도 두렵고 외로우니까 나가지 말라고 하고 옆에 두고 싶은 것 같다. 남편과 같이 의논하고 육아를 해야 한다. 공부도 좀 하고”라고 응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