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자현 복귀, 1년 만에 맡은 역할은?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수진 기자 입력 : 2020.05.29 21:55

사진=추자현 SNS

배우 추자현이 드라마 ‘가족입니다’로 1년 만에 돌아온다.

추자현이 출연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는 가족 같은 타인, 타인 같은 가족의 오해와 이해에 관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극중 추자현은 아는 건 별로 없는 가족, 가족은 아니지만 ‘나’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인연과 관계 속에서 할 말 다 하는 똑 부러진 성격의 큰 딸이자 명문여대 졸업 후 변리사로 일했던 능력치 만렙의 커리어우먼 김은주를 연기한다.

추자현은 “촬영하는 매 순간 공감하며 연기하고 있다. 어떤 특정한 씬을 떠나 매회 매 장면이 모두 의미 있게 다가온다”며 “가족과 타인 사이에 각기 다른 결의 갈등과 애환을 지니고 있을 시청자 분들께 ‘가족입니다’가 힐링 드라마로 다가올 것”이라고 전했다.

결국 사람과 가족으로 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인 ‘가족입니다’ 속에서 추자현이 선보일 공감백배 연기는 오는 6월 1일 오후 9시, tv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