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실시간 발열 체크 가능한 ‘붙이는 체온계’ 지급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6.08 17:47
붙이는 체온계/사진=강남구청 제공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등교 수업에 따라 아이들의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이달 말까지 관내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에 ‘붙이는 체온계’ 총24만개를 지급한다.

이 체온계는 스티커 형식으로 이마·귀밑·목 등 신체에 간편하게 부착, 체온이 37.5도 이상일 때 색상이 변해 의사표현이 어려운 어린 학생들의 발열 등 이상 징후를 쉽게 파악할 수 있다.

구는 관내 유치원 34곳, 초등학교 31곳 등 65곳에 등교 학생이 10일간 사용할 수 있는 붙이는 체온계 16만개를, 어린이집 198곳에는 20일간 사용할 수 있도록 8만개를 배부한다. 아울러 어린이집과 유치원·초등학교 돌봄교실을 대상으로 추가 방역소독을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구는 학생들의 건강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및 각급 학교에 덴탈마스크 69만5000장, 손소독제 5만6900개, 물비누 및 페이퍼타월 등 방역물품을 지원한 바 있다.

하철승 포스트코로나 TF팀 단장은 “함께하고 배려하고 존중하는 품격 강남을 위해 선제적인 대응과 지원책으로 코로나19로부터 아이들을 보호하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