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RA, ‘공동물류 네트워크’ 업계 반향 커

긴급예산 투입해 늘어난 수요 대응... 8일부터 추가모집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09 11:04
KOTRA(사장 권평오)가 전세계 127개 무역관에 구축한 ‘공동물류 네트워크 서비스’가 전자상거래 수출업계의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KOTRA는 지난해 9월, 해외공동물류센터를 84개국 127개 무역관 소재지로 확대하고 입출고·보관·포장·교환·반품까지 지원하는 등 서비스를 개선했다. 올해 모집을 시작한 지 한 달이 지나지 않아 이미 작년 지원기업 수를 넘어섰다. 해외 공동물류 인프라를 이용하려는 기업이 크게 늘면서 KOTRA는 긴급 예산을 투입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공동물류센터는 코로나19로 늘어난 비대면 전자상거래 수출을 뒷받침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지 물류창고에 재고를 상시 보유하고 판매하는 방식인 ‘스톡세일(Stock Sale)’은 빠른 전자상거래 배송을 위해 꼭 필요하다. 수출첫걸음 기업이 처음으로 거래 물꼬를 터도 다음 수출로 이어지지 못하던 고질적 문제까지 해결할 수 있다.

그동안 KOTRA는 한정된 예산으로 120개 국내기업에 소액을 지원해왔다. 늘어난 업계 수요를 감당하기가 버거워지면서 사업확대와 예산확보가 절실했다. KOTRA는 긴급 예산을 투입하고 전자상거래 수출에 필요한 현지 스톡세일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KOTRA는 8일부터 추가로 신규기업을 모집한다. KOTRA 웹사이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궁금한 점은 KOTRA 유망기업팀에 문의하면 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