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부소산성에 ‘추억의 사진관’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11 09:34
부여군(군수 박정현)이 부소산성에 ‘추억의 사진관’을 개관하여 운영하고 있다.

군은 부소산성 고란사 관광안내소에 ‘추억의 사진관’을 개관하여 일제강점기 이후 부여지역 생활상을 간직한 사진들을 전시하여 관람객에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운영시간은 공휴일 포함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며, 일제강점기 부여지역의 흑백사진 약 65점을 확보하여 전시 중이다.

군 관계자는 “부여를 다시 찾는 중장년층의 향수를 자극하여 관관객 유입을 기대할 수 있는 ‘부소산성 수학여행’등 추억의 사진전도 계획하고 있다”면서 “향후 관련 사진자료 수집과 전시관 운영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