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만안구청 청사 부설주차장 8월 유료 전환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6.11 18:27
안양시가 만안구청사 부설주차장을 8월부터 유료로 전환한다.



만안구는 이를 위해 이달 중에 주차관제시스템 공사를 마무리하고, 7월 한 달 간 시범운영을 거친 뒤 8월부터 유료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유료화에 따른 요금체계는 최초 입차 후 한 시간은 무료다. 이후 30분에 5백 원이 부여되고 10분 초과 시 마다 3백 원이 추가된다. 


시청사 주차요금과 동일한 방식이다.



유료화 운영시간은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이후 시간대(19:00 ∼ 08:00)와 주말 및 공휴일은 주변지역 주민들 주차편의를 위해 무료로 개방된다.



운전자가 국가유공자거나 장애인인 경우는 당일에 한해 주차요금이 면제된다.



만안구는 이와 함께 평일 48시간 이상 장기 주차차량에 대해서는 차주를 파악해 이동을 요구하고, 필요 시 견인조치 할 방침이다.



김광택 만안구청장은 “주차장을 무료로 개방하다 보니 일부 장기 주차차량으로 공간이 부족해 민원인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며, “합리적 요금체계를 통해 민원인 편의를 도모하고 올바른 주차 문화가 정착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만안구청 부설주차장은 옥상을 포함해 5층 규모로 총 면적 5,29㎡면적에 주차대수는 관용차량 포함해 170대 분량이다. 


하루 평균 이용차량은 230여대로 조사돼 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