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오늘 어떤 경우라도 국회 원구성 마무리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6.29 10:28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뉴시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미래통합당이 어떤 결정 내리든 오늘 원구성을 마무리 짓고 3차 추경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은 21대 국회 정상화와 3차 추경(추가경정예산) 처리를 위한 상임위 구성 마지막 시한"이라며 "민주당은 어떤 경우라도 21대 국회 원구성을 마무리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전 국회와는 다른 일하는 국회를 출동시키기 위해 통합당에 최대한 양보하면서까지 설득하고 인내해왔다"며 "그러나 미래통합당은 원내대표단의 합의 파기와 원내대표의 산사정치, 잠적정치로 국회를 마비시켰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가합의를 해놓고 한 적 없다고 연락받지 않고 잠적해놓고서 3차 추경 제대로 설명받지 못했다는 식"이라며 "민주당은 국회 정상화를 위해 참고 설득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인내도 오늘이 마지막"이라며 "통합당이 어떤 결정 내리든 민주당은 원구성을 마무리 짓고 이번 (6월) 국회 내에 3차 추경을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했다.

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출범해 21대 국회 상반기에 검찰개혁을 마무리 짓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이 대표는 "법률로 정해진 공수처 출범이 불과 보름 앞으로 다가왔다"며 "공수처 설치는 검찰개혁의 가장 핵심으로, 검언유착과 증언조작, 제 식구 감싸기 등 검찰의 난맥상이 극에 달해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데 이를 해결할 수 있는 강력한 제도"라고 말했다.

이어 "공수처를 법률이 정한 시한 안에 반드시 출범시키겠다"며 "지난 20대 국회에서 공수처 출범과 검찰개혁을 방해하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이제 없다"고 언급했다.

그는 "21대 국회 상반기(전반기)에 검찰개혁을 마무리하겠다"고 덧붙였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