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유해야생동물 피해경감제 지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6.29 12:14
논산시(시장 황명선)가 사육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유해야생동물 피해경감제를 지원한다.

시는 유해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 등이 증가함에 따라 피해경감제 사용을 통해 유해야생동물 접근을 막아 피해를 감소시키고자 사업을 마련했으며, 총 5천만원의 예산을 투입 2240포를 지원할 예정이다.

피해경감제는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주요매개체인 야생멧돼지가 기피하는 성분이 포함되어 사육돼지의 ASF전파 예방과 야생동물 보호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방법은 피해지역 둘레에 피해경감제를 1~5m 간격으로 뿌리면 된다.

신청을 원하는 경우 축사 및 농작물에 피해발생 시 신청서를 작성하여 해당 주소지 읍·면사무소(동 지역은 시청 환경과)로 제출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야생동물로 인한 피해로 농가가 고통을 받지 않도록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환경과 환경지도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