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도시 안양시, 청년 주거안정 꾀한다.

전․월세보증금 대출이자 지원『청년 인터레스트』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7.10 12:33
무주택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전·월세 대출이자가 지원된다.

청년도시 안양시가 청년들에게 전․월세보증금 대출 추천 및 이자지원을 위해 오는 13일부터 ‘안양 청년 인터레스트(人.터.REST) 지원 사업’의 신청을 받는다고 9일 밝혔다.

신청기간은 7월 13일(월) ~ 8월 7일(금)이며, 안양에 거주하거나 전입할 예정인 만 19~39세 무주택 세대주 청년 중 지원 자격을 충족한 경우면 신청 가능하다.


심사를 통해 선정되면 안양시와 협약을 맺은 은행(NH농협 안양시지부)에서 협약상품으로 대출을 받는 경우 연 2% 이내 이자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금 외의 이자는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1인당 1회 지원을 기준으로 대출한도는 최대 2억 원이고 대출기간은 2년이다. 

1회 연장이 가능해 4년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대출 가능여부 및 가능 액은 개인마다 다를 수 있으므로 미리 대출상담을 받는 것이 좋은데, 시와 협약을 맺은 은행(NH농협 안양시지부)에서 13일부터 가능하다.

지원 자격 및 구비서류와 접수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시홈페이지(청년정책관실)에서 확인하면 된다.

‘안양 청년 인터레스트(人.터.REST) 지원 사업’은 청년들에게 주택 전․월세 임차보증금 대출이자(interest)를 지원해, 사람(人) 중심 삶의 터전(터)과 주거안정의 편안함(Rest)을 제공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사업은 안양시가 수도권 기초자치단체로는 첫 시행하며, 청년층 전·월세 대출이자 지원액은 전국 최고다.

시는 지난달 한국주택금융공사·농협과 인터레스트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목돈 마련이 힘든 무주택 청년층의 전․월세보증금 대출이자를 지원해 주거비 부담을 덜어주고, 생업에 전념할 수 있게 해주기 위함이라며, 많은 신청을 권장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