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주자 선두' 윤석열 13.5%…2위 이재명 바짝 추격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7.17 09:59
▲윤석열 검찰총장/사진=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1.8%포인트(p) 차이로 바짝 뒤쫓으며 3위에 올랐다.


17일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서치앤리서치가 서울신문 의뢰로 지난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지지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은 13.5%를 얻어 29.6%를 기록한 이낙연 민주당 의원과 15.3%를 기록한 이재명 지사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이번 조사는 이 지사에 대한 대법원의 무죄 취지 파기환송 선고가 내려지기 전에 이뤄졌지만, 야권 대선주자 후보가 뚜렷하지 않은 점을 고려하면 의미있는 수치라는 의견이다. 

윤 총장은 고위 공무원 신분으로 정치 참여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지난 1월말 여론조사에서 황교안 당시 자유한국당 대표를 누르고 야권 1위, 전체에서는 이낙연 의원에 이어 2위에 오른바 있다.

이어 지난달 30일 발표된 여론조사에서는 10%초반대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이 의원과 이 지사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야권으로만 놓고 보면 1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한편, 리서치앤리서치 여론조사는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