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기헌 의원, '혁신·기업도시 시즌2 대토론회' 개최

수도권 과밀화, 지방소멸 위기 해결책으로서 혁신·기업도시 시즌2 역할 강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7.27 11:11
수도권 과밀화와 지방소멸 위기 극복을 위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두 손을 맞잡았다. 

가칭‘혁신·기업도시 발전을 위한 여야 의원모임’(이하 ‘의원모임’)은 28일(화) 오전8시30분 국회의원 제2소회의실에서 ‘지역상생 및 균형발전을 위한 혁신·기업도시 시즌2’를 주제로 대토론회를 개최한다.

의원모임은 전국의 혁신도시와 기업도시, 세종시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여야 국회의원들로 구성됐으며, 더불어민주당 송기헌(강원 원주을,재선) 국회의원이 여당 대표를 맡고 있다.

이번 대토론회는 혁신·기업도시를 ‘자족형’ 지역 경제 거점으로 고도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 참여정부가 국가균형발전을 목표로 추진한 혁신·기업도시를 기폭제로 하여 수도권과 지역이 고르게 발전하기 위한 입법적, 제도적 개선점을 찾자는 취지다.

특히 정부의 2차 공공기관 이전과 정치권의 행정수도 이전 이슈에 수도권 과밀화 및 지역소멸 위기감이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열린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지내며 혁신·기업도시 정책을 주도한 성경륭 경제·인문사회연구회 이사장이 ‘혁신도시와 기업도시 발전 방안’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한다. 성 이사장은 강연에서 혁신·기업도시의 정책 추진 성과와 함께 발전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 이춘희 세종시장과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국가균형발전 정책의 시작인 세종시와 지방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상생에 대해 각각 사례 발표에 나선다. 

사례발표 이후 최병선 전 국토연구원장의 사회로 진행되는 토론회에는 조영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정책개발실장, 하대성 국토교통부 혁신도시추진단 부단장, 서가람 산업통상자원부 지역경제총괄과장, 김태환 국토연구원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 소장, 김선배 산업연구원 국가균형발전연구센터장, 송미령 농촌경제연구원 포용성장·균형발전연구단장이 토론자로 참여해 혁신·기업도시 고도화와 구도심 및 주변 지역과의 상생을 위한 구체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송기헌 의원은 “혁신도시에는 산업 기술과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혁신환경이 조성돼야 하고, 기업도시에는 기업이 들어서야 혁신·기업도시가 성공할 수 있다”고 전제하고, 혁신·기업도시 시즌 2를 위해서는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어 “이번 대토론회와 향후 연속토론회를 통해 혁신·기업도시가 자족형 지역경제 거점으로 거듭날 수 있는 방안을 찾아, 정기국회 내 혁신·기업도시법 개정안 제출을 시작으로 관련 입법 및 정책적 활동에 나서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의원모임은 이날 대토론회를 시작으로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행정위원회 개편 ▲기업·일자리 확충 ▲교육·교통·의료복지·문화 등 정주여건 개선 등을 주제로 혁신·기업도시 시즌2 완수를 위한 연속 도론회를 이어갈 계획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