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폭염·가뭄 피해 최소화 위해 예비비 긴급 투입...가뭄종합대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입력 : 2018.08.10 15:14
사진 = 제주도청

제주특별자치도는 계속되는 폭염과 가뭄에 따른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가뭄대책 사업에 한발용수개발사업비 등 예비비 969백만원(국비 679백만원, 도비 290백만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10일 전했다.

금번 투입되는 예산은 폭염과 가뭄으로 농작물 피해가 우려되는 가뭄 취약지역에 국비 예산 성립전 사용 및 예비비를 투입하여 농가들이 직접 이용할수 있는 양수기 87대, 이동식 관수시설 423ha, 이동식 물저장조(물빽) 172개, 송수호수 5.2km 등 장비구입과 급수지원에 필요한 급수차량 임차 398대 등을 농가에 긴급 지원 및 배치하여 가뭄에 의한 농작물 피해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그리고 가뭄이 극심한 동부지역 저수지와 보조수원공 등 수리시설을 총가동하여 용수량 확보를 위한 비상급수대책 추진과 지난해 준공된 성읍저수지(저수량 58만톤) 용수를 최대한 공급하기 위하여 저수지에 직접 급수차를 공급할 수 있는 급수전 시설 1개소를 완료했다.

뿐만 아니라 표선면 성읍리 마을내 급수탑 3개소를 추가 설치하여 물이 필요한 농가에 언제든지 물을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주특별자치도에서는 폭염 장기화에 따른 한국농어촌공사·소방관서·군부대 등 유관기관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급수지원과 농업용수가 부족하지 않도록 가용재원과 인력 장비를 최대한 동원하여 가뭄 극복을 위한 선제적 노력 등을 다해 가뭄종합대책을 추진중에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