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태, 심판 앞에서 난투를...‘욕 먹더라도 승점이 중요하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입력 : 2018.10.03 20:45
사진=뉴스1 제공

권순태 선수의 비매너 행동에 축구팬들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일본 J리그 가시마 앤틀러스 GK인 권순태 선수는 3일 2018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수원삼성 블루윙즈와 경기를 가졌다.

권순태 선수는 이날 경기에서 임상협 선수와 충돌한 후 화가난 듯한 표정으로 그를 걷어차는 것은 물론 박치기까지 행해 논란이 됐다. 상대편 선수를 향한 도 넘은 권순태의 행동에 주심은 경고만 주면서 더욱 의아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앞서 권순태는 국내에서 안면 방어 투혼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시리아를 만난 권순태는 후밤 25분 피라스 알카티브의 슈팅을 얼굴로 방어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권순태는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슈팅을 때리는 순간 각도가 많이 없었다. 공이 낮게 올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정면으로 날라왔다”며 “얼굴로라도 막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실점을 하지 않아 만족한다”고 전했다.

이어 시간을 끌기 위해 일부러 옐로카드를 받은 이유에 대해서는 “보시는 분들께 안 좋게 보일 수도 있겠지만 우리는 결과를 내야하는 경기였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시리아 선수들에게는 미안하다. 거의 끝날 때가 된 부분이라 고의적으로 받았다. 욕을 먹더라도 승점 3점이 중요했다”며 “승점 3점이 중요했기에 평소 내 플레이와는 다른 행동을 했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