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걸 서울시의원, “양천구 신정동·신월동 종상향(2종→3종)” 강력 촉구

시정질문 통해 ‘국회대로 주변 지구단위계획안’ 변경 필요성 주장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입력 : 2019.04.17 19:05
▲서울시의회 제286회 임시회에서 김희걸 의원(더불어민주당·양천4)이 박원순 시장에게 시정질문을 하고 있다.©사진=송민수 기자
▲국회대로와 마주한 강서구 화곡동은 3종주거지역, 양천구 신정동· 신월동은 2종주거지역으로 재산권 침해 및 지역차별 심화시켜
 

서울시의회 도시안전건설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희걸 의원(더불어민주당·양천4)은 지난 17일(수)에 열린 서울시의회 제286회 임시회 시정질문에서 강서구(화곡동)과 양천구(신정동·신월동)의 지역차별을 심화시키고, 양천구 주민의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는 “국회대로 주변 지구단위계획안”을 재고할 것을 박원순 시장에게 강하게 촉구했다.
서울시는 작년에 서울시의 국회대로 지하화 및 상부 공원화사업과 연계한 “국회대로 주변 지구단위계획안”을 발표한 바 있다. 지구단위계획안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국회대로를 지하화 및 상부 공원화 사업과 함께 양천구 신정동·신월동, 강서구 화곡동 주변지역을 함께 개발하려는 것으로,62만 2천 제곱미터의 주거지역 중 1종 일반주거지역 0.8%, 2종 55.1%, 3종 44.1%로 구성하였으며, 국회대로를 마주한 강서구 화곡동은 3종으로, 양천구 신정동, 신월동은 2종으로 정하였다.

김 의원은 “양천구 신정동·신월동 주민들은 제물포도로(현. 국회대로)의 상습 교통정체와 이로 인한 매연발생, 열악한 대중교통 환경과 김포공항 항공기 소음 등으로 개발과 동떨어진 채 낙후된 지역에서 오랫동안 고통을 받아 왔다”면서,“현재의 지구단위계획은 지역발전은 커녕 지역주민의 재산권을 침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마주하고 있는 강서구와의 차별화를 더욱 심화시키고 있어 양천구 주민에 대한 명백한 차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어 “서울시가 발표한 지구단위계획의 목적은 국회대로의 상습 교통정체와 지역 간 단절문제를 해소하고, 공원 및 녹지 등 친환경 공간을 조성함으로써 낙후된 도시지역의 균형발전에 기여하고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자는 것”이라며, “용적률 및 고도제한 등의 규제를 해제하여 단절되었던 양천구와 강서구가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기회로 만들자”고 제안했다.

답변에 나선 박원순 시장은 김 의원의 주장에 적극 동감한다면서 “현재 진행 중인 국회대로 발전방향에 대한 용역 결과가 나오면 주민들과의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최선의 결과를 도출하겠다”고 약속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