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3월 해외판매 급감…신형 아반떼로 반전 노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4.01 20:29


현대자동차㈜는 2020년 3월 국내 7만 2,180대, 해외 23만 6,323 대 등 전 세계 시장에서 총 30만 8,503대를 판매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3.0% 증가, 해외 판매는 26.2% 감소한 수치다.

현대자동차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한편, 판매 정상화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자동차는 3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0% 증가한 7만 2,180대를 판매했다.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3,032대 포함)가 1만 6,600대 팔리며 국내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720대 포함) 7,253대, 아반떼 3,886대 등 총 1만 5,507대가 팔렸다.

특히, 그랜저는 1만 7,247대가 팔린 지난 2016년 12월 이래 3년 3개월 만에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고, 쏘나타도 전년 동월 대비 20.2%의 증가를 보이는 등 전체적인 수요 심리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들이 좋은 성적을 거두며 판매를 견인했다.

한편, 이 달 7일 출시를 앞둔 신형 아반떼는 사전 계약일 하루 만에 1만 대를 돌파하며 앞으로의 판매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RV는 팰리세이드 6,293대, 싼타페 5,788대, 코나(하이브리드 모델 697대, 전기차 모델 1,391대 포함) 5,006대 등 총 2만 2,526대가 팔렸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1만 2,071대 판매를 기록했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2,700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V80가 3,268대 팔리며 판매를 이끌었고, 이어 G90가 1,209대, G70가 1,109대, G80가(구형 모델 546대 포함) 617대 판매되는 등 총 6,203대가 팔렸다.

지난 30일 7년 만에 신형 모델을 출시한 G80는 럭셔리 세단 시장에서는 이례적으로 출시 하루 만에 2만 2천 대 계약을 돌파하며 돌풍을 일으켰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생산 차질과 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 효과 덕분에 판매가 증가됐다”면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활동에 전사적인 역량을 집중하고, 판매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자동차는 3월 해외 시장에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26.2% 감소한 23만 6,323 대를 판매했다.

해외시장 판매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위축과 일부 해외 공장의 가동 중단 등의 영향으로 감소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전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계하기 위해 각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쓸 것이다”면서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 하고 안정적인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적극적인 리스크 관리 노력을 이어갈 것” 이라고 밝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