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홍세미 기자입력 : 2018.01.09 10:01
1 / 3
유승민 대표와 홍준표 대표가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의 대선 후보가 됐지만 지지율이 올라가지 않았다. 보수를 단일화해야 그나마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자유한국당 복당을 고민하는 의원이 생겼다. 나에게도 그런 제안이 왔다. 나는 현실정치인이다. 바른정당이 만약 원내교섭 단체가 깨지게 된다면 자유한국당으로 가야 한다고 판단했다.
친박 청산과 개혁보수에 대한 의지가 자유한국당에 있다면, 가겠다고 마음먹었다. 홍 대표가 개혁보수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 함께했다.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