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택배 기사님들 늦어도 괜찮아요"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0.28 13:12
 
▲사진출처=이재명 지사 인스타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택배 기사들을 응원했다.

이재명 지사는 "올해 14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로 사망했다"며 "코로나19가 언택트 산업의 특수를 낳았지만 호황의 그늘엔 노동자들의 절규가 있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어어 "어느 택배기사님이 보낸 문자에는, 40도에 달하는 작업 현장에서 대여섯 시간을 서서 끝없이 밀려드는 택배물을 분류한다"며 "현장 곳곳에서 어지럼증을 호소하며 일하다 언제 죽을지 모른다는 두려움을 안고 새벽 출근길에 나선다고 쓰여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택배노동자들은 그저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말한다"며 "당장 한 사람의 노동자가 일하지 않으면 다른 사람에게 노동이 가중되는 구조가 문제라면 그 구조를 바꿔야 된다. 잘못된 구조를 바꾸기 위해 사회도, 정치도 존재하는 아니겠느냐"고 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노동시간 단축, 분류인력 투입, 산재보험 적용, 더 나아가 지속적인 안전망 마련을 기업과 정부, 국회에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택배기사님들께 이 말씀 꼭 전한다. 하루 이틀 배송이 지연되더라고 저는 괜찮다"며 "부디 건강 잘 챙기시고 조금 더 힘내달라"고 당부했다.

이 지사는 "'#늦어도 괜찮아요' 함께 할 때 힘은 더 커진다"며 "여러분의 관심과 동참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가 올린 인스타그래 사진 속에는 '택배 기사님들, 늦어도 괜찮아요'라는 내용의 메시지가 적혀있었고 또 다른 사진에는 '배송 지연에 따른 택배사의 사과 문자' 내용이 담겨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