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진 환자 발생 '퇴원 후 동선은 역학조사 中'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28 21:20

사진=뉴시스 제공


완치 판정을 받은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퇴원 6일 만에 다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발생했다.

28일 임병택 시흥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후 7시 기준 추가 확진 환자 1명이 더 발생했다"며 "해당 환자는 지난 2월9일 시흥시 첫 번째 확진 환자였던 73세(1946년생) 여성"이라고 밝혔다.

임 시장에 따르면 이 환자는 국내 25번째 확진 환자로 22일 퇴원했으나 27일 보건소에 경미한 증상이 있다며 신고한 뒤 받은 검사에서 다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번째 환자는 중국 광둥성에 다녀온 아들인 26번째 환자(52세 남성, 한국)와 며느리 27번째 환자(38세 여성, 중국)보다 먼저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현재 아들 부부는 지난 9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시흥시는 해당 환자의 거주지 주변에 대한 긴급 방역을 하는 한편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에 나섰다.


한편 이 환자가 양성 판정을 받은 사실이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의해 최종 확인된다면 완치 판정 후 재확진되는 국내 첫 사례가 될 것으로 보인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