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준 고양시장 “촌각 다투는 비상상황...깜깜이 전파 최대한 막을 것”

고위험시설 종사자 전수검사 82% 진행, 확진자 無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2.19 19:29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는 17·18일 이틀 만에 고위험시설 종사자 1만 2천명 중 1만명에 대한 신속항원검사를 완료했으며, 지금까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예산 약 2억2천만 원을 들여 신속항원키트 22,000개를 구입, 17·18일 양일간 노인요양시설·장애복지시설 등 372개소 고위험시설 종사자 12,000여명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실시 중이다.

18일까지 82%에 달하는 1만명이 신속항원검사를 진행했는데, 이 중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즉시 자가 격리 조치 후 시행한 비인두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확진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고양시 신속항원검사./고양시 제공
또한 상주 의료진이 없어 신속항원검사가 어려운 장애인시설·주야간 단기보호센터의 경우 보건소 의료 인력을 신속히 투입해 다음 주 초까지 검사를 완료할 방침이다.

A요양병원 관계자는 “신속항원키트로 그 자리에서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빠르게 업무에 복귀, 안정적으로 시설을 운영할 수 있었다”면서 시의 적극적인 선제 검사에 만족을 표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촌각을 다투는 비상 상황에서 신속항원키트를 이용한 빠르고 정확한 전수검사는 수시로 이뤄져야 한다”며 “빠르게 100% 검사를 완료하고 선제 검사를 계속 진행해 숨은 전파, 깜깜이 전파를 최대한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sms@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