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소비자 장바구니 물가부담 완화 위해 장바구니 물가 안정에 총력!

전국농협하나로마트서 추석 성수기까지 물가불안 품목 100여개 30%내외 할인 판매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5.30 16:55
-소비자 장바구니 물가부담 완화, 농축산물 판매확대로 농업인실익 증대에 기여


글로벌 공급망 불안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14년 만에 5% 대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농협(회장 이성희)은 국민 밥상 물가안정에 기여하고 농축산물 판매 확대를 위해 지난 5월 19일부터 전국 농협하나로마트에서「살 맛나는 국민밥상」특별판매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과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들은 30일 ‘살 맛나는 국민밥상’ 특별 판매 행사가 진행되고 있는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아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과 함께 물가급등 품목과 농축산물 가격 동향을 점검하고 이번 특별판매 행사를 살펴봤다.

농협은 추석성수기까지 4개월간 물가급등 100여개 품목을 정상가 대비 30% 내외의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하여 농축수산물 및 가공·생필품의 물가안정을 통한 가계 부담 완화와 농축산물 판매 확대를 통한 농업인 실익 증대를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

‘살 맛나는 국민밥상’ 특별판매 행사품목은 ▲수박, 무, 배추 등 제철 농산물 50여개 ▲우유, 계란, 한우불고기 등 축산물 10여개 ▲밀가루, 올리브유, 화장지, 라면 등 소비자물가 민감품목 위주 40여개로, 농협은 장바구니 물가에 영향을 주는 품목을 시기별 전략적으로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원자재 가격 상승으로 가격이 폭등한 밀가루와 식용유 등과 같은 품목은 유통마진은 최소화, 할인폭은 최대화하여 소비자들이 인하된 가격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할인율을 별도 조정하였다.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추석성수기까지 국민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 산지 계약재배 물량을 최대한 결집하고 소비지 유통망을 총동원하여 이번 행사를 추진할 것”이라면서 “「살 맛나는 국민밥상」특별판매 행사를 통해, 소비자 가계에 보탬이 되고 수급불안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업인들에게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