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송전망 접속 여유정보 공개

전력수요와 신재생에너지 지역 분산화 유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7.07 11:22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은 신재생 발전사업자의 사업계획 수립에 필요한 계통정보를 제공하고 자발적 신재생에너지 분산을 유도하기 위해 신재생 송전망 접속 여유정보를 ‘22년 7월 1일부터 한전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수도권과 非수도권의 전력 수급 불균형이 발생하고 있으며, 신재생에너지 또한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편중되어있어 지역내 전력수요-공급의 불균형으로 인한 전력망 보강 부담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전은 이러한 지역내 수급 불균형 해소의 일환으로 지난 ’21년 12월 전력공급 여유정보 공개를 통해 수요의 분산화를 유도했으며 이번 신재생 송전망 접속 여유정보의 공개를 통해 신재생에너지의 지역 분산화 또한 추가로 기대해 볼 수 있게 됐다.

신재생에너지 송전망 접속 여유정보는 전력연구원에서 개발한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제공되며, 154kV 이상 송전망 접속을 희망하는 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40MW 초과)가 사업계획단계에서 접속 가능 여건을 미리 감안하여 송전망 여유지역으로 접속 할 수 있도록 했다.

한전은 전력수요와 신재생에너지의 분산화를 통해서 우리나라의 전력계통이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나아가 지역내 전력수요-발전의 균형을 통한 지역 그리드 실현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본다.

또한, 향후 지속적인 시스템 보완·관리로 정확하고 투명한 송전망 접속 여유정보가 고객에게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