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관광재개 위한 무너진 생태계 복구 시급!

문화·스포츠 메가이벤트 개최로 관광 산업 활성화 견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2.08.23 09:54
▲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일본, 대만, 마카오 관광객의 한 달간 무비자 입국 허용, 한시적 정책에 그쳐선 안돼…
-해외여행 입국 시 PCR 의무검사 면제 위한 서울시의 적극행정 기대


서울특별시의회 이종환 문화체육관광위원장(국민의힘, 강북1)은 18일 오후, 서울특별시관광협회 양무승 회장과 협회원들과의 자리를 마련하여 관광업계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시간을 가졌다.

간담회는 협회를 대표한 10명의 회원들과 약 2시간에 걸쳐 진행되었으며 코로나 엔데믹 시대의 관광재개를 위한 건전한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위기의 관광업계 생태계를 복구하기 위해 “무비자 입국 허용”과 “해외여행 입국시 PCR 의무검사 면제” 등이 당면과제로 거론됐다.

8월 한달간 한시적으로 일본, 대만, 마카오 관광객의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 것만으로도 관광업계의 활력이 돋는 만큼 관광산업이 정상화될 때까지 주변국을 대상으로 무비자 입국 허용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업계의 입장이다.

또한 다수의 협회원은 해외여행 입국 시 PCR 의무검사 면제가 코로나19를 풍토병으로 전환하는 엔데믹 시대의 관광재개를 선도할 시급한 정책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종환 위원장은 “서울페스타 2022와 포뮬러E레이스 개최만으로도 관광 산업이 모처럼 활력을 되찾고 있다. 관광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문화, 스포츠 메가이벤트 개최가 필수라는 것이 다시 한번 입증됐다”며 서울시의 관련 예산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무비자 입국허용이나 해외여행 입국시 PCR의무검사 면제 등은 중앙정부의 역할이나 서울시는 이러한 관광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적극행정을 해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 사진제공=서울시의회
서울시가 그간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관광산업 재개를 위해 손 놓고 있었던 것만은 아니다. 2022년에만 약 165억원 규모의 “위기극복 자금”을 편성하여 서울시 소재 여행업, 관광숙박업, 국제회의업, 외국인관광 도시민박업, 한옥체험업 등 관광업종 소기업을 대상으로 업체당 300만원씩 지원하였다. 그러나 얼어붙은 관광산업을 살리기에는 터무니없이 부족한 재원이라는 것이 업계의 입장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한 협회원은 “호텔업이 소상공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그 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보상대상에서 배제되어 왔다. 피해보상액이 큰 만큼 이에 대한 지원책도 마련해줄 필요가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 위원장은 “논의된 다양한 정책들이 문화, 관광분야에 국한된 것이 아닌 서울시정 전반에 관한 사항인만큼 방안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광업계 재개를 위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설 것을 약속하며, 간담회를 마무리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