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반도체 진공펌프 세계 1위 기업, 아산에 7000만 달러 투자

영국 본사에서 MOU…5년간 매출 3조 예상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입력 : 2022.10.25 10:19
▲ 충청남도와 아산시가 24일(현지시각) 영국의 에드워드 본사와 MOU를 맺었다./사진=충남도 제공

반도체 공정용 진공펌프 분야에서 세계 1위인 영국의 에드워드사가 충남 아산에 향후 5년 안에 7000만 달러를 추가 투자하기로 했다.

김태흠 충남지사는 24일(현지시각) 영국 런던의 에드워드 본사에서 케이트 윌슨 대표이사, 박경귀 아산시장과 이같은 내용의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충남도가 25일 밝혔다.

투자양해각서(MOU)에 따르면, 에드워드는 아산 탕정산업단지 외국인투자지역 3만 9365㎡ 부지에 반도체용 통합진공시스템과 가스처리장치 생산 공장을 새롭게 건립한다. 에드워드는 내년 하반기 공장준공을 목표로 앞으로 5년 이내에 7000만 달러를 투자하기로 했다.

에드워드는 주민들에 대한 고용 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충남도와 아산시는 에드워드가 공장을 완공할 때까지 인허가 등 행정 절차를 적극 지원한다.

도는 에드워드가 공장을 건립하고 본격 가동하면, 5년 간 매출액 3조 3729억 원, 수출액 1조 3440억 원, 수입 대체 2조 288억 원 등의 증대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직접적으로 70명 이상의 인력도 새롭게 고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관련 제품 생산 증대와 내수시장 공급망 안정, 글로벌 경쟁력 제고 등의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태흠 지사는 협약식에서 “에드워드가 보유한 기술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최첨단 기술”이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에드워드가 업계 선두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굳힐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반도체 공정용 진공펌프 생산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에드워드는 전세계 30개국 이상에 진출해 20여 개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종업원 약 1만 3000명, 매출액은 8억 2904만 4000파운드(1조 3398억 원)로 집계됐다. 충남도와는 두 차례에 걸쳐 투자협약을 체결한 바 있고, 현재 천안과 아산에 공장 3곳을 보유하고 있다.
hjlee@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