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NOW] 힐링탐방로 산청 '중산 두류 생태관찰로' 내년 초 개통

머니투데이 더리더 이하정 기자 입력 : 2022.12.28 10:15
▲ 산청군 시천면 지리산 '중산 두류 생태관찰로'./사진=뉴시스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는 내년 1월 1일부터 전국 최고의 저지대 명품 생태관찰로인 '중산 두류 생태관찰로'를 개통한다고 28일 밝혔다.

‘중산 두류 생태관찰로’는 산청군 시천면 중산리계곡 저지대에 총 44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조성됐다. 중산리 너덜지대 입구에서 중산리 계곡을 따라 법계교사거리까지 총 0.72㎞ 연장이다. 길은 기존 고지대 정상정복형에서 저지대 수평탐방으로 국립공원 탐방 트렌드가 변화한 점을 적극 반영해 조성됐다.

중산리 계곡에 접해있을 뿐만 아니라 나무와 숲 사이로 관찰로가 조성돼 자연자원을 충분히 감상할 수 있고, 화전민 터, 돌담, 신선너덜 등을 볼 수 있어 역사·문화자원을 아우르는 복합형 생태관찰로다.

저지대 명품 생태관찰로는 교통약자 국립공원 탐방율이 높아지는 만큼 데크 폭 1.8m, 평균경사 1/12~1/8, 단차 제거, 전망쉼터 설치 등 교통약자를 배려한 '무장애 하늘숲 길' 컨셉으로 관찰로를 조성했다.

또, 천왕봉 정상을 오르는 탐방객은 현재 중산리정류소에 하차해 아스팔트 포장된 도로 1.5㎞ 올라가고 있는 실정으로 안전사고에 노출돼 있지만, 이번에 조성된 생태관찰로를 이용하면 중산리 탐방로 입구까지 자연경관을 즐기며 안전하고 편안하게 탐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는 “지리산의 자연과 문화, 역사가 함축돼 있는 '중산 두류 생태관찰로'가 전국 최고의 힐링 탐방로가 되고 아울러 지역사회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도 큰 효과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hjlee@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