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사랑과 깨가 쏟아지는 '깨 로스터리 옥희방앗간'

[지역의 희망, 강한 소상공인을 만나다]“우리만의 고소함 가미, 가장 한국다운 들깨 드레싱 선보일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4.01.16 16:46
편집자주지역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숨은 일꾼들이 있다. 지역과 상생하는 아이템, 돋보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소상공인이 그들이다. 중소기업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 ‘로컬브랜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성을 기반으로 한 라이프스타일 영역의 소상공인을 발굴하고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해 기업가형 소상공인으로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머니투데이 <더리더>는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 ‘로컬브랜드’ 선정 기업과의 인터뷰를 통해 생생하고 반짝이는 로컬브랜드의 이야기를 담았다. 본 기획은 로컬브랜드 유형을 운영한 ‘중소상공인희망재단’과 함께한다.
▲옥희방앗간에 문지연 대표/사진제공=옥희방앗간

원두를 직접 로스팅한다는 의미가 담긴 ‘로스터리’와 ‘방앗간’이 만났다. 낯설지만 깨와 로스팅의 조합으로 풍미가 다양한 참기름과 들기름이 탄생했다. 깨 로스터리 옥희방앗간’은 고소한 깨로 로스팅법을 달리해 다양한 맛내기를 시도하고 있다.

많은 양의 기름을 짜내기 위해 오래 볶는 보통의 기름이 어두운 색을 띠는 데 반해 옥희방앗간의 기름은 저온 압착 기술로 맑고 깨끗한 색을 자랑한다. 1층 카페에선 기름과 더불어 강원도 특산물과 깨로 만든 다양한 디저트 음식도 맛볼 수 있다.

강원도 원주에서 할아버지 때부터 해온 방앗간은 어린 시절 문 대표의 놀이터였다. 여행잡지 에디터였던 그는 젊은 나이에 어머니 ‘옥희’ 씨가 운영하던 방앗간의 마케팅과 브랜딩에 뛰어들었다.
그는 “우리 땅에서 나고 자란 농산물을 정성스럽게 매만져 식탁에 올리는 일, 여기서 가장 자부심을 느낀다는 어머니의 모습을 보고 방앗간을 하는 것이 얼마나 가치 있는 일인지 제대로 알리겠다는 결심을 굳혔다”고 말했다.

가업을 이어받아 일궈온 3년, ‘깨 로스터리 옥희방앗간’은 2022년엔 올해의 로컬 크리에이터로 선정되며 강원도 원주의 대표 명소로 자리 잡고 있다.
▲로스터리들기름을 샐러드에 첨가하고 있다./사진제공=옥희방앗간



세 돌 맞은 ‘옥희방앗간’, 로컬 앵커 스토어로



3년 차가 된 방앗간은 한 단계 도약을 위해 중소상공인희망재단의 추천을 받아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에 뛰어들었다. 이미 희망재단과는 신사업창업사관학교와 소상공인 쇼케이스 데이를 함께 한 경험이 있어 지원해도 된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소상공인에게 신제품 개발은 기술, 시간, 금전적으로 넘어야 할 높은 산이다. 완벽한 경쟁력을 갖춘 상품을 만들고 싶던 문 대표에게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은 단비 같은 소식이었다.
사업 선정으로 문 대표는 깨 크리에이터의 강원도 원주 로컬 방앗간으로 성장하기 위한 새로운 제품 개발에 힘을 받았다. 

공간을 확장해 기름 만들기에서 파생되는 다양한 경험을 소비자와 공유할 계획도 세웠다. 방앗간 1층에서는 HACCP 방앗간 생산실과 카페와 체험 공간을, 2층에서는 기름 한 병이 완성되기까지, 그 노고와 가치를 고객의 눈높이에서 선보일 생각이다.

문 대표는 “‘강원도에 가면 강원도 들깨, 원주 옥희방앗간에 가야지!’ 하고 떠올릴 수 있는 로컬 앵커 스토어가 되겠다”는 꿈을 키우고 있다.


▲ 옥희방앗간에서 판매 중인 상품/사진제공=옥희방앗간



편견 깨는 기름 드레싱 ‘깨찹’



들깨는 코리아 허브(또는 퍼릴라)로 불리는 우리 민족과 1000년의 역사를 같이하고 있는 먹거리다. 김 대표는 역사와 전통을 고스란히 담은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끊임없는 연구를 거듭하고 있다.
옥희방앗간에서는 로스팅을 세분화한 ‘국산 로스터리 들기름&참기름’을 선보이고 있다. 로스팅을 통해 풍미를 세분화하니 들기름과 참기름을 활용하는 요리 범주도 다양해졌다.

들깨 본연의 풍미를 살린 ‘로스터리 들기름 연하게’는 한식뿐만 아니라 빵이나 후무스와 같은 양식, 비건 요리 등 다양한 요리에 활용되고 있다. 달라지는 식문화에 따라 기름도 진화하고 있다. 들기름과 참기름의 매력을 세분화하고, 다양한 장르의 요리에 접목해 전통 기름에 대한 편견을 깨고 있다.

새로 출시되는 만능 들기름 드레싱 ‘깨찹’은 원주 로컬 레스토랑 ‘소로 박은혜 셰프’와 함께 1년간 연구를 통해 개발했다. 이번 로컬 협업은 원주 지역 내 동네를 연결하고 로컬 브랜드의 동반성장 가치를 실현하여 지역사회에 활기를 불어넣는 좋은 사례가 됐다.

‘깨찹’은 젊은 세대가 매일 하루 한 번 들기름을 먹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라는 고민 끝에 탄생한 제품이다. ‘리치(고소한 맛)’ ‘스파이시(매콤한 맛)’ 두 가지 맛으로 구성했다. 마치 케첩처럼 샐러드뿐만 아니라 핫도그, 튀김, 샤브샤브, 파스타 등 어디에나 뿌려 곁들일 수 있는 멀티 드레싱이다. 강원도 들깨로 직접 짠 들기름과 들깨로 어느 요리에나 고소함을 더할 수 있는 드레싱을 만들었다.

문 대표는 “한국인이 사랑하는 들깨를 활용해 우리만의 ‘고소함’을 무기로 가장 한국다운, 가장 한국을 대표하는 드레싱을 선보이겠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는 입법국정전문지 더리더(the Leader) 1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