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거리소문난만두…먹어 보니 '반백년 명성' 알 만~두 하네

[지역의 희망, 강한 소상공인을 만나다]“프리미엄 수제 만두로 레드오션 공략, 비건·제로슈거로 미국 노크”

머니투데이 더리더 신재은 기자 입력 : 2024.01.10 13:07
편집자주지역경제를 떠받치고 있는 숨은 일꾼들이 있다. 지역과 상생하는 아이템, 돋보이는 아이디어로 무장한 소상공인이 그들이다. 중소기업벤처기업부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 ‘로컬브랜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역성을 기반으로 한 라이프스타일 영역의 소상공인을 발굴하고 차별화된 제품과 서비스 개발을 지원해 기업가형 소상공인으로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머니투데이 <더리더>는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 ‘로컬브랜드’ 선정 기업과의 인터뷰를 통해 생생하고 반짝이는 로컬브랜드의 이야기를 담았다. 본 기획은 로컬브랜드 유형을 운영한 ‘중소상공인희망재단’과 함께한다.
▲이지은 육거리소문난만두 대표/사진제공=육거리소문난만두
대기업 중심의 만두 시장에서 소상공인이 주목받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충북 청주에 위치한 육거리소문난만두는 50년 전통과 지역의 특색을 담은 제품으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를 이끈 것은 이지은 육거리소문난만두 대표다. 

이 대표는 머니투데이 와의 인터뷰에서 “레드오션인 만두업계에서 ‘프리미엄 수제만두’라는 콘셉트를 잡았다”며 “그 결과 대기업 3사가 장악하고 있던 온라인 스마트 스토어에서 진출 1년여 만에 만두 키워드 1위에 랭크됐다”고 말했다. 육거리소문난만두는 충북지역 ‘백년가게’와 ‘백년소공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육거리소문난만두는 전국 5대 전통시장 중 하나인 청주 육거리전통시장의 대표적인 가게다. 1970년대 노상에서 시작해 1980년대 육거리전통시장에 자리 잡아 50년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 대표는 3대 대표로 2020년 가게를 이어받았다. 2대 사장이 후계를 구하지 못하자 가게 단골이었던 이 대표가 만두 제조 기법을 전수받으며 전통을 계승했다. 이 대표는 “2대 사장님과 오랜 기간 소통했었다. 만두가게 운영에 대해 고민하던 2대 대표님의 제안으로 1년여간의 장고 끝에 승계를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무말랭이 가공기술로 자연스러운 단맛 잡아



이 대표가 인수를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맛에 대한 자신감이다. 좋은 재료와 다양한 메뉴가 돋보인다. 현재 육거리소문난만두는 △고기 △김치 △핵폭탄 △새우 △왕갈비 △슈거제로 △비건 등의 메뉴를 제조, 판매 중이다.

육거리소문난만두의 핵심은 무말랭이다. 타 업체의 만두소는 두부나 당면을 이용해 속을 채우지만 육거리소문난만두는 무말랭이를 기본 베이스로 속을 만든다. 이 대표는 “무말랭이 준비 및 가공에만 6~7시간이 걸리지만 무말랭이가 자연스러운 단맛을 내기에 포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만두에 들어가는 양파, 부추, 마늘 등의 기타 재료는 대부분 육거리시장에서 공급받아 신선도를 유지했다.

청주의 자랑인 초정약수도 육거리소문난만두의 핵심 재료다. 이 대표는 “세계 3대 광천수인 초정약수는 탄산이 들어 있어 육질을 더욱 부드럽게 만들어준다”며 “제품에 초정약수를 넣음으로써 로컬 브랜드로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트렌드 겨냥…비건·제로슈거만두 출시


이 대표는 코로나로 인한 시장 침체기 때 비건·제로슈거만두를 개발하며 차별화를 노렸다. 그는 “자사 매출 증대와 도약을 위해 시장을 관찰하던 중, 국내 식물성 식품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해 비건만두와 제로슈거만두를 개발했다”고 말했다. 성장하고 있는 국내 비건 시장과 저당 트렌드를 파악한 것이다. 이 대표는 비건만두가 글로벌 시장으로 진출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 생각했다.

육거리소문난만두는 비건만두와 제로슈거만두를 필두로 2024년 미국 시장에 도전한다. 지난해 10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지원으로 참여한 세계한인비즈니스대회가 발판이 됐다. 이 대표는 “미국 현지 바이어 업체 두 곳과 미팅 중이며 MOU 체결 및 수출계약서 체결을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매출 구조도 다양화한다. 각 업체에 맞게 브랜딩해 만두 종류, 매운맛 단계, 중량 등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2023년 하반기에 본격적으로 시작된 B2B 서비스는 현재 전국 300여 개 지점에 납품 및 진행 중에 있다. 이 대표는 “현재 B2B 서비스는 전체 매출 비중의 20% 정도이며, 앞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로컬 브랜드 가치 살리며 판매경로 다각화 나설 것”


▲육거리소문난만두 매장 사진/사진제공=육거리소문난만두

육거리소문난만두는 2023년 강한소상공인 성장지원사업 ‘로컬브랜드’에 선정됐다. 이번 프로그램은 이 대표가 회사의 방향성에 대해 고심하는 계기가 됐다. 이 대표는 “비즈니스모델의 고도화와 성장도 중요하지만 본질을 지키며 로컬브랜드의 가치를 소비자에게 전달하는 소통 또한 중요하다는 것을 배웠다”고 했다.

특히 이 대표는 “브랜딩을 진행하는 상황에서 다양한 네트워킹 프로그램을 통해 다른 업체들이 어떻게 브랜드를 성장시키고 브랜딩하고 있는지 소통할 수 있는 기회였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협업 가능한 다른 브랜드도 찾을 수 있었다. 가령 맥주양조장 브랜드와의 콜라보를 통해 만두&맥주 안주 세트를 판매하는 식이다.

운영기관인 중소상공인희망재단에 대한 감사함도 빼놓지 않았다. 이 대표는 “효율적으로 예산을 사용할 수 있게 피드백을 주는 등 다양한 조언을 받을 수 있었고, 사업 전반에 걸쳐 피드백이 빨라 항상 준비돼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육거리소문난만두는 2024년 판매경로 다각화에 나선다. 고객들과 직접 만나는 B2C 판매경로를 늘리기 위해 육거리전통시장 내 다이닝 서비스가 가능한 안테나 점포를 설치할 계획이다. 비건만두와 제로슈거만두를 중심으로 미국시장 진출에도 공격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본 기사는 입법국정전문지 더리더(the Leader) 1월호에 실린 기사입니다.

jenny0912@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