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의회, 백령·대청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추진 조례 발의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4.06.14 15:19
▲인천 옹진군 백령면 두문진./사진제공=인천시청
정부가 인천시 옹진군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을 유네스코(UNESCO) 세계지질공원 후보지로 선정한 가운데, 인천시의회에서 이를 지원하는 내용이 담긴 조례안이 발의됐다.

14일 시의회에 따르면 신영희(국민의힘·옹진군)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인천광역시 지질공원 관리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소관 상임위원회를 통과했다.

이번 개정안은 백령도와 대청도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지정받기 위해 발의됐다. 개정안에는 △지질명소 보전 및 관리 △지질관광·교육프로그램 운영 △지질공원 해설사 운영 △탐방객 안내시설 설치·운영 △지질공원 명칭·로고 사용 등 홍보 △지역주민 협력사업 추진 등을 담고 있다.

인천시는 백령도와 대청도 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인증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례를 통해 앞으로 시는 지질관광과 교육프로그램 및 지질공원 해설사 운영 등을 추진할 수 있게 됐다.

조례를 대표발의한 신 의원은 "백령도와 대청도 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었다"며 "인천시의 자연유산 보전 및 지역 발전에 중요한 전환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례는 오는 28일 열릴 '제295회 인천광역시의회 정례회' 제5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11월 말까지 백령·대청 국가지질공원의 세계지질공원 지정을 유네스코에 신청할 계획이다. 후속 절차를 고려하면 세계지질공원 지정 여부는 2026년 정해질 전망이다.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은 국제적으로 지질학적 가치를 지닌 명소와 경관을 보전하기 위해 지정하는 것으로, 현재 48개국에 195곳이 있다.
semi4094@mt.co.kr

많이 본 기사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