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하이트 스페셜 에디션', 2019 잇-어워드(it Award) 대상 수상

그리운 한국’을 모티브로, 라벨 디자인 통해 현지인들에게 음식, 명소 알리는 역할 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20 11:26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는 미국 수출전용 상품으로 출시한 ‘하이트 66종 스페셜 에디션’이 ‘2019 잇-어워드’ 주류 패키지디자인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16일 밝혔다.


‘하이트 66종 스페셜 에디션’은 ‘그리운 한국, Miss Korea’를 캐치프레이즈로 교민들에게 고국에 대한 향수, 자부심을 선사하고자 지난해 한정판으로 출시돼 지난 12월까지 판매됐다. 특히, ‘한국의 맛과 멋, 그리고 그 곳’을 주제로, 명소, 음식, 문화재 등 3가지 테마로 구성된 총 66가지 특색 있는 일러스트 디자인의 라벨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하이트 66종 스페셜 에디션’은 라벨 디자인을 통해 교민들이 그리워하는 음식, 가고 싶은 명소, 기억하는 문화재 등을 현지인들에게 알리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기획, 디자인해 대상을 수상했다. 또, ‘하이트 66종 스페셜 에디션’은 새로운 타겟과 시장을 겨냥해 고객의 니즈를 충족시킨 점을 인정받아 특별상인 ‘디자인정글㈜ 이사장상’도 동시 수상했다.

잇-어워드는 그 해의 가장 잇한 디자인을 선정하는 디자인 산업계의 대표적인 행사로, 디자인 기업 간의 지속적인 발전과 화합을 위해 2011년 (사)한국디자인산업연합회가 제정해 올해로 8회째다.

국내 최고의 디자인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 50명이 엄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하며, 합리적이고 투명한 방식으로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고자 미적 가치, 실용성 사회공헌, 혁신성 등 4가지 기준에서 후보작을 평가, 선정해오고 있다.

하이트진로 황정호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미국 시장에 특화된 차별화된 마케팅 활동을 통해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브랜드 인지도를 강화하겠다”며, “좋은 품질의 제품과 더불어 더 많은 소비자들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하며 한국 주류 세계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