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 KT와 고객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

국내 건강관리 분야 '디지털 전환(DX)' 선도 위해 맞손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1.02 17:01
▲ 2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서 KMI한국의학연구소 김순이 이사장(오른쪽 네번째), KT 기업부문장 박윤영 사장(오른쪽 다섯번째) 등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KMI한국의학연구소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가 KT(대표이사 구현모)와 손잡고 고객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한다.

KMI는 국내 건강관리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기 위해 KT와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디지털 전환(DX, Digital Transformation)은 사회 전반에 걸쳐 일어나고 있으나, 의료분야의 디지털 혁신은 타 분야에 비해 상대적으로 더딘 상황이다. 아직까지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의 주도적 사업자가 없다는 것이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의료분야의 디지털 전환이 더딘 이유는 바로 ‘데이터’에 있다. 개인의 건강 상태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의료 데이터, 유전 데이터, 생활양식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를 융합·분석해야 한다. 의료·건강관리 분야의 디지털 전환은 이 같은 다양한 데이터의 융합·분석 기술로부터 기존에 불가능했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때 비로소 시작된다고 볼 수 있다.

KMI는 1985년 설립돼 35년간 건강검진 시장을 주도해왔으며, 이는 국내 최고의 검진 데이터 축적으로 이어졌다. 전국 7개 KMI 검진센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는 양적 측면에서도 국내 최대 규모일 뿐 아니라, 검진항목의 다양성이나 수검의 연속성 등 질적 측면에서도 우수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 KMI가 축적하고 있는 검진 데이터는 무엇보다 개인의 건강 상태를 입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활용 가치가 무궁무진하다.

KT는 ‘통신에 기반을 둔 플랫폼 사업자로의 전환’에 역점을 두고, ICT 기술을 통한 타 산업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미래 성장의 축으로 삼고 있다. 특히 아직 디지털 전환이 더딘 의료분야를 ICT기술로 혁신한다면, 의료 산업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CEO 직속 조직인 미래가치TF에 디지털&바이오헬스 전담 조직을 신설한 것 역시 이러한 맥락이다.

이번 협력을 통해 KMI는 방대한 의료 관련 데이터 자산과 보건·의료분야의 전문성을 공유하고, KT는 우수한 A·B·C(AI, Big Data, Cloud) 역량을 기반한 데이터 융합·분석 기술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데이터 융합 분석 플랫폼을 구축해 진정한 의미의 맞춤형 개인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양사는 건강검진 서비스의 디지털 전환을 통해 차원이 다른 검진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나아가 국내 의료분야의 디지털 전환 노하우를 바탕으로 각 서비스를 현지에 적합한 형태로 패키징해 해외시장 진출을 추진할 예정이다.

KMI 김순이 이사장은 “한국의학연구소는 ‘평생을 건강하게’라는 재단이념 하에 국민의 건강 증진과 의학 및 보건의료분야 발전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그 과정에서 쌓아온 데이터가 이번 KT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가치로 변환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KMI는 현재의 건강을 확인하는 것을 넘어, 미래를 변화시키는 데 도움을 드리는 재단이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KT 기업부문 박윤영 사장은 “이번 KMI와의 업무협약으로 KT의 핵심역량인 AI와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한 디지털&바이오 헬스 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게 됐다”며 “현재 코로나로 전세계가 힘든 가운데, ‘K방역’ 역량이 대한민국의 경쟁력이 됐듯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개인 맞춤형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가 국민의 건강을 지킴으로써, 새로운 글로벌 경쟁력이 될 수 있도록 양사의 협력을 지속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