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4.19혁명 관련 단체와 면담

4.19혁명 단체 대표 일동, 서울시의회 방문해 4.19혁명 기념탑 건립 요구

머니투데이 더리더 송민수 기자 입력 : 2020.12.02 22:02


서울특별시의회 김인호 의장(더불어민주당, 동대문3)은 지난30일 4.19혁명회 박종구 회장, 헌정회 유경현 회장 등 4.19혁명 관련 단체 대표 8명과 면담을 가지고, 4.19혁명 기념탑 건립에 대한 단체의 요구사항을 청취하고 향후 실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4.19혁명 관련 단체 측은 “4.19혁명 60주년을 기념하여 서울 광화문 청계천에 기념탑을 건립함으로써 당시의 뜨거웠던 민주정신을 계승하고 보존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국 곳곳에 산재한 기념탑들도 모두 나름대로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당시 혁명의 중심지이자 목적지였던 광화문에 제대로 된 기념물을 설치하고, 수도 서울이 민주주의의 상징성을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단순히 기념탑만 건립할 것이 아니라 다양한 시설을 함께 갖춤으로써, 시민들과 관광객들이 자주 찾을 수 있는 명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인호 의장은 “4.19혁명은 오늘날 우리 사회가 성숙한 민주주의를 꽃피울 수 있었던 뿌리 중 하나로, 60년 전 희생을 기리고 후손에 전하기 위해 기념사업을 꾸준히 이어가는 노력은 꼭 필요하다.”면서 “프랑스 파리 혁명기념탑처럼 서울 중심에 4.19혁명 기념탑을 건립하고자 하는 유공자와 유가족의 의견에 충분히 공감한다.”고 밝혔다.

김 의장은 “4.19혁명 기념탑 같은 현충시설 건립은 서울시가 단독으로 추진하는 것보다 국가보훈처와 함께 논의하고 추진하면 더욱 좋을 사안으로 보인다.”면서 “국가보훈처, 서울시, 중구 등 국가기관과 지자체가 함께 참여하는 사업이 될 수 있는지 다각도로 검토하고, 타당성 조사부터 시작할 수 있도록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sms@mt.co.kr
PDF 지면보기